태영호 “김영철 미국행 대단히 비정상적…풍계리 가건물만 폭파한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6-04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참석자 바라보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 북한전문가 초청강연에 참석해 참석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참석자 바라보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 북한전문가 초청강연에 참석해 참석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대남관계를 담당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것은 비정상적이며 북한의 행정시스템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는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끝까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최근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한 것은 외부로 드러난 가건물만 없앤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16년 8월 탈북한 북한의 고위 외교관인 태 전 공사는 4일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태 전 공사는 한국으로 망명한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최고위 지도자를 정면으로 비판해왔다.

북측은 태 전 공사의 저술 및 강연활동을 문제 삼아 지난달 16일 열기로 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당일 일방적으로 취소하기도 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 관계 전망’ 전문가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자신의 외교관 경험을 바탕으로 쓴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이라는 책을 펴냈다.  연합뉴스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 관계 전망’ 전문가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자신의 외교관 경험을 바탕으로 쓴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이라는 책을 펴냈다.
연합뉴스

태 전 공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두 번 만났고, 문(재인) 대통령을 두 번 만났지만 제 개인 판단에서는 누구도 김정은에게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 방향으로 가야만 믿을 수 있다고 솔직하고 진지하게 이야기해줬는지 의심스럽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어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진정성 있는 비핵화 조치를 해야 진정성 있는 보상을 해줄 수 있다고 명백히 얘기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의 주장을 거듭 펼쳤다.

그는 “북한이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하기 일주일 전에 당전원회의를 진행했다”면서 “김정은은 북한에게 핵무기는 영원히 평화와 번영행복을 누릴 수 있는 담보라고 얘기했다. 북한식으로 말하면 핵무기는 절대 포기할 수 없는 검과 창과 방패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 작업을 했다. 2번 갱도 폭파 후 옆 관측소 건물도 폭파되면서 연기와 함께 잔해물이 날리고 있다.  2018.5.25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 작업을 했다. 2번 갱도 폭파 후 옆 관측소 건물도 폭파되면서 연기와 함께 잔해물이 날리고 있다. 2018.5.25
사진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행사에 대해서도 정말 핵심시설을 파괴했는지 의심스럽다는 게 태 전 공사의 주장이다.

그는 “그런 과정이 없는 것보다는 일어난 것이 낫다”면서도 “북한의 미래 핵이 영원히 사라졌다는 식으로 과대평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나무로 지붕을 만든 가건물, 임시건물을 폭파했는데 핵개발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 부은 북한이 핵실험장에 임시건물을 건설한 것은 맞지 않다”며 이미 오래전부터 북한이 없애려고 준비해온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1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약 90분간 면담했다.  백악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약 90분간 면담했다.
백악관 제공

태 전 공사는 최근 북미 협상에 대미라인 외교관 대신 대남라인이 나선 것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북한이 모든 것을 정상적으로 협의하고 모든 행정시스템이 제대로 가동되고 있다면 남북관계는 당연히 대남라인인 김영철 라인이 관할하고 미북관계는 리용호(외무상), 김계관(외무성 제1부상), 최선희(외무성 부상)라인이 관할해서 이것이 김정은에게 집중돼 최종 결론을 받고 움직이는 것이 정상”이라면서 “지금은 대단히 비정상적인 과정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