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또 구설…교민 행사서 여성에게 “키스로 답례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6-05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 중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3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국 교민 행사에서 한 여성에게 책 선물을 주면서 키스를 하고 있는 모습. 필리핀 현지 매체 필리핀스타 캡처

▲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 중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3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국 교민 행사에서 한 여성에게 책 선물을 주면서 키스를 하고 있는 모습. 필리핀 현지 매체 필리핀스타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 중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국 교민행사에서 한 여성에게 책을 선물하는 대가라며 입술에 키스를 해 비판을 받고 있다.

4일 필리핀스타 등 필리핀 현지 매체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오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자국 교민을 만나는 행사를 열었다.

그런데 연설 말미에 두테르테 대통령이 갑자기 “키스해주면 책을 한 권 선물하겠다”면서 “남자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더니 한 여성을 향해 “키스로 답례해야 한다”면서 “입맞춤할 준비가 돼 있느냐”고 물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 여성이 연단으로 나오자 그녀의 팔뚝을 잡고 입술에 키스한 뒤 책 한 권을 선물했다. 이 책은 ‘필리핀 가톨릭 교회에서의 섹스, 정치, 돈’이라는 부제가 붙은 ‘비밀의 제단’이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참석자들에게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려고 한 수법일 뿐”이라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장면이 현지 TV를 통해 중계되자 트위터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세계 지도자라는 사람이 해서는 안 될 행동 아닌가”라면서 “두테르테, 당신이 참으로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다른 누리꾼은 “1600만 필리핀 사람들에게 있어 이것은 옳지 않은 행동”이라고 지적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변만큼 더러운 입술”이라면서 키스를 당한 여성을 위로하기도 했다. “이날 본 것 중에 가장 역겨웠다”고 말한 누리꾼도 있었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여성 비하 발언으로 수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는 지난 1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비즈니스 포럼 연설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조직원을 모집할 때 “순교하면 천국에서 처녀 42명으로 보상받는다고 꼬드긴다”고 말했다.

2016년 대선을 한 달 앞둔 유세에서도 1989년 자신이 시장으로 재직했던 필리핀 남부 다바오에서 발생한 교도소 폭동 사건을 언급하며 “수감자들은 모든 여성을 성폭행했고, 그 중에는 호주 선교사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녀의 얼굴을 봤을 때 나는 안타까움을 느꼈다. 그녀는 정말 아름다웠고, 나는 시장이 먼저 돼야 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