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최선희 판문점 4차 협상… 핵심 의제 막판 조율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8-06-04 0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상회담 직전까지 계속될 듯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열흘 안쪽으로 임박하면서 북·미 실무진 간 최종 조율이 한창이다.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가 이끄는 미측 협상단은 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단장으로 한 북측 협상단과 4차 회담을 가졌다.

북·미 협상팀은 지난달 27일과 30일 1·2차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지난 2일에도 3차 회담을 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회담이 오후 2시 개시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미측 협상단은 이날 오후 1시 10분쯤 서울 시내 숙소를 나선 것으로 확인돼 회담 개최 시간이 다소 늦어졌을 가능성도 있다. 미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6시쯤 통일대교를 건너 돌아왔다.

특히 3차 회담 시점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90분간 회담을 갖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직후인 만큼 북·미 간 핵심 의제에 대한 막판 조율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성 김 대사도 지난 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동한 자리에서 “정상회담 전까지 아직 많은 일이 남아 있다”고 밝힌 만큼 북·미 간 판문점 협상은 정상회담 직전까지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6-0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