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대 인기, 시들해졌다고? 입시 경쟁률 2년 연속 하락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8-06-03 15: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학년도 경찰대 입학 경쟁률 57대 1 기록

2010학년도 이후 9년 만에 ‘50대 경쟁률’ 기록

같은날 사관학교 입시 있어 영향 받은 듯

경찰대의 경쟁률이 9년 만에 ‘50대 1’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대와 사관학교에 복수 지원을 할 수 없게 된 것이 경쟁률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자료 이미지

▲ 자료 이미지

경찰대는 2019학년도 ‘39기’ 신입생 원서접수 결과 100명 모집에 572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57.3대 1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90명을 뽑는 일반전형의 경쟁률은 5484명이 지원해 60.9대 1을 기록했고, 10명을 뽑는 특별전형은 245명이 몰려 24.5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일반전형에서 여학생 경쟁률은 10명 선발에 1797명이 응시해 179.7대 1로 집계됐다. 반면 남학생 경쟁률은 80명 모집에 3687명이 지원해 46.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경쟁률이 ‘50대’ 단위로 떨어진 것은 2010학년도 때 56.8대 1을 기록한 이후 9년 만이다. 2011학년도부터 2018학년도까지는 꾸준히 60대 1을 초과했으며, 2016학년도에는 97.0대 1, 2017년도에는 113.6대 1까지 치솟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진행된 2018학년도 입시에서 경쟁률은 68.5대 1로 뚝 떨어졌다.

경찰대 입시 경쟁률이 최근 2년 연속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은 ‘1차 시험일’이 사관학교와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에는 7월 29일 같은 날 치러졌고, 올해에도 오는 7월 28일 동시에 치러진다. 경찰대와 사관학교는 일반대와 달리 ‘수시 6회’ 지원 제한과 상관없이 자유롭게 지원할 수 있지만, 1차 시험일이 겹치면서 수험생들이 둘 중 한 곳만 택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입시전형은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1차 필기시험과 체력검사, 인적성검사, 면접시험 등이 진행되며, 최종합격자는 12월 17일 발표된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