쌩쌩 달린 현대·기아차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2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월 국내외 판매량 모두 증가세
현대·기아차의 5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1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5월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8만 7017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36만 6256대) 대비 5.7% 증가한 규모다. 현대차는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월 1만대 판매를 돌파하면서 국내 시장에서 전년 동기보다 2.1% 많은 6만 1896대를 팔았다. 또 코나의 본격적인 수출 등에 힘입어 해외 판매는 총 32만 5121대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6.4% 늘었다.

기아차의 5월 국내외 판매량은 모두 24만 7176대로 작년 동기 대비 9.0% 증가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최근 신모델이 출시된 K9과 K3를 앞세워 전년 동월 대비 8.1% 많은 4만 7046대를 팔았다. 5월 해외 판매는 신규 투입된 전략형 모델인 신형 프라이드(리오)와 스포티지(즈파오)의 성장세로 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한 20만 130대로 집계됐다. 기아차의 월간 해외 판매가 2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11월(20만 7973대) 이후 6개월 만이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6-0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