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위기 복병 염두에 둬야”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2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곽범국 예보 사장, 창립 22주년 기념사
곽범국 예금보험공사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곽범국 예금보험공사 사장

곽범국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1일 “금융 시장의 안정을 담당하는 업무의 특성상 그 가능성은 낮지만 일단 발생하면 커다란 파장을 몰고 올 수 있는 꼬리 위험, 즉 ‘시스템 위기’라는 복병이 있음을 늘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 사장은 이날 예보 창립 22주년 기념식에서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대내적으로 가계 부채 문제와 양극화 해소라는 부담이 여전하고 대외적으로는 보호주의와 통상 압력의 파고가 거세지고 있다”면서 “유가, 국제 금리, 달러 가치 상승이라는 ‘신(新)3고’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취약 금융사의 위험 요인을 조기에 포착해 건전성을 높일 수 있도록 대안을 직접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곽 사장은 또 “금융 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는 예보에게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면서 “경제적 취약계층을 같은 눈높이로 보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 후 예보 임직원들은 아동보육시설인 남산원과 1부서 1시설 결연기관을 방문해 무료 급식 등 봉사 활동을 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6-0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