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동연 부총리가 경제정책 컨트롤타워 역할”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金 패싱’·경제팀 불협화음 논란 진화
“왜 기재부장관 경제부총리 앉혔겠나”
재정전략회의 ‘장하성 판정승’ 반박


청와대는 1일 경제정책 컨트롤타워 논란과 관련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김 부총리와 청와대가 엇박자를 낸다는 지적과 함께 ‘김동연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전날 국가재정전략회의가 끝나고서 다수 언론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김 부총리에게 판정승을 했다고 평가했다’고 묻자 “왜 기재부 장관을 경제부총리로 앉혔겠나”라며 “경제정책 전반의 권한을 기재부 장관에게 줬기 때문에 부총리라는 직책을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에도 “일부에서 재정전략회의와 관련해 김 부총리의 판정패나 패싱이라고 해석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김 부총리가 가장 활발하게 의견을 개진했고 주도적으로 의견을 조정했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김 부총리를 질책하거나, 장 실장에게 힘을 실어 주는 분위기, 어느 것도 아니었다”면서 “대통령이 모두발언에서 원고에도 없던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경제팀에서 더욱 분발해 주시고)’라고 말한 점을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의 긍정적 효과가 90%’라고 한 것과 관련, 김 대변인은 “하위 10%를 제외하고는 90%에 해당하는 사람들의 소득이 증가하는 효과가 나타났다”면서 “근로소득에 한해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소득격차도 줄어든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점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위 10%의 소득은 감소했는데, 원인 분석이 안 된 상황”이라며 “최저임금도 못 받는 사람들, 무직이나 영세 자영업자일 텐데 최저임금이 올라도 해당 사항이 없는 분들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공약’과 관련, “공약을 했기 때문에 무조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으로 간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그러나 모든 노력을 해 보자”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6-0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