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 대통령 80% 지지율 여론조사는 전부 거짓말”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1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울산에서 서민경제 대책회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일 오전 울산광역시 남구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文정부 경제 참사 규탄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울산에서 서민경제 대책회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일 오전 울산광역시 남구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文정부 경제 참사 규탄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1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70~80%라고 하는 것은 전부 거짓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홍준표 대표는 1일 울산 남구의 김기현 울산시장 선거사무소에서 주재한 경제대책회의에서 “지금 진행되는 여론조사는 더불어민주당 지지 계층을 상대로 하는 국정 지지도로 허구이며, 실제로는 40%를 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이 같이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한 일간지 칼럼을 언급하며 “여론조사 업체 사장들이 하는 얘기를 보면 민주당을 지지하는 사람이 최대 20%까지 더 많이 응답한다”면서 “민주당이 더 많이 응답하는 여론조사에서도 김기현 후보뿐만 아니라 기초단체장 여론조사도 전부 압도적”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표는 “선거를 해 보면 결과가 다를 것”이라면서 “선거는 민생으로서 내 살림이 지난 1년 동안 좋아졌는지, 내 아들 취직이 잘됐는지, 내 형편이 나아졌는지, 세금이 내려가는지, 장사가 잘 되는지, 그게 선거를 좌우하는 요체”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대표는 “정부의 통계치로도 10가지 경제지표 중에서 9가지가 정체나 하강을 하고 있다”면서 “한 가지 개선된 것은 저소득층 소비심리로 나라에서 지원받는 이전소득이 근로소득을 넘어서 오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석유 팔아서 국민에게 무상으로 나눠준 베네수엘라가 근로소득보다 이전소득이 훨씬 높았는데 그 바람에 베네수엘라가 망했다”고 덧붙였다.

경제 상황을 투표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홍준표 대표의 주장은 최근 남북 관계의 진전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홍준표 대표는 지난 4월 18일 부산에서도 “여론조사는 문재인 패거리들만 응답해 믿을 것이 못 된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발표된 부산시장 후보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 후보가 뒤처지는 결과가 나온 것을 의식한 듯 “여론조사 기관이 발표하는 결과도 다 거짓말이다. 응답하는 사람들이 대선 때 누구를 찍었나 보면 알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홍준표 대표는 지난 3월 21일 모 지역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당 부설 여의도연구원에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자기 당 후보가 상대 후보보다 압도적으로 지지율이 높았다고 주장했다. 4월 4일에도 비슷한 주장을 이어갔다. 그러나 두 여론조사 모두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홍준표 대표는 과태료 2000만원이 부과됐지만 “돈이 없으니까 잡아가라”고 반박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