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eye] 아동의 목소리에도 힘이 있어요/김세정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교 학생회 임원 선거 공약 대토론회 때였습니다. 선생님께서 “곧 지방선거가 치러지는데, 후보자들이 아동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아동에게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찾아보자”고 제안하셨습니다. 그래서 친구들과 함께 ‘미래에서 온 투표 캠페인’이라는 이름으로 전남지사와 전남교육감 후보자에게 제안하고 싶은 정책을 작성했습니다.
김세정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세정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저는 전남 대표로 아동 7대 공약 발표회에도 참가했습니다. 언론과 청중 앞에서 아동 공약을 발표하는 일이 많이 긴장되기도 했지만, 아동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주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에 뿌듯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7대 아동 공약 중에 가장 공감됐던 것은 ‘등하교 시간 대중교통 편을 늘려주세요’였습니다. 등교 시간인 오전 8시부터 9시 사이에 버스가 많이 다니지 않아 한 번 버스를 놓치면 지각하게 됩니다. 먼 곳에 사는 친구들은 오전 6시나 7시에 일어나 버스를 타야 하는데 그러면 아침식사를 하지 못하고 학교에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등하교 시간만이라도 버스 운행이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학교 점심시간 휴대전화 사용’과 ‘아동이 놀 수 있는 공간 마련’도 실현됐으면 합니다. 학교에서는 수업에 방해된다는 이유로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합니다. 수업시간 이외에 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연락할 방법이 없습니다. 물론 휴대전화 사용이 수업에 방해가 돼선 안 됩니다. 하지만 이유없이 무조건 사용을 금지하면 아동의 권리를 침해할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를 사용할 때와 사용하지 말아야 할 때를 규칙으로 정해놓고 잘 지키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동이 놀 수 있는 공간도 부족합니다. 키즈카페나 놀이터가 있긴 하지만 키즈카페는 나이와 키 제한이 있고, 학교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이용하기가 불편합니다. 아파트 놀이터에는 아직 유치원에도 가지 않은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많이 나오기 때문에 초등학생들이 편하게 놀 만한 공간은 아닙니다. 그렇다 보니 친구 집에 모여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는 것이 전부입니다. 아동들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고, 건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이 많아지면 엇나가지 않고 올바르게 자랄 수 있을 것입니다.

아동도 대한민국의 구성원입니다. 어른을 위한 정책만 있고 아동을 위한 정책이 없는 것은 불공평합니다. 유엔 아동권리협약 제12조 ‘아동은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말할 권리가 있고, 어른은 아동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라는 조항이 있습니다. 아동이 어른의 의견을 존중하듯, 어른도 아동의 의견을 존중하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2018-06-0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