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스테이트 ‘약속의 3쿼터’ 관심…클리블랜드 제임스의 ‘원맨쇼’ 기대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18: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NBA 챔프전 1차전
르브론 제임스가 3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연습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챔피언 결정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오클랜드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르브론 제임스가 3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연습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챔피언 결정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오클랜드 EPA 연합뉴스

올해도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PO) 챔피언 결정전에 오른 최후의 두 팀은 골든스테이트와 클리블랜드다. 골든스테이트가 최근 4년 사이에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왕조시대를 활짝 열게 될지 르브론 제임스(34)가 열세로 평가받는 클리블랜드를 우승으로 이끌며 ‘농구 황제’로 자리매김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부터 7전 4승제로 열리는 NBA 챔프전의 관전포인트를 짚어봤다.


●최대 변수는 양팀 주축 선수들 부상

주축 선수들의 부상이 어떻게 작용할지는 승부의 향방을 가를 최대 변수다. 골든스테이트에서는 안드레이 이궈달라(34)가 다리 부상으로 1차전에 결장한다. 이궈달라는 상대의 주득점원인 제임스를 효과적으로 막아 왔는데 이번에는 다른 선수들에게 부담이 전가됐다. 마찬가지로 클리블랜드에서는 케빈 러브(30)가 동부콘퍼런스 결승 6차전 도중 입은 뇌진탕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니다. 챔프전을 하루 앞두고 동료 선수들과 슈팅 연습을 하긴 했지만 경기에 투입되더라도 예전의 몸놀림을 보여 줄 수 있을지 미지수다.

골든스테이트의 ‘약속의 3쿼터’가 다시 등장할지도 관심 사항이다. 골든스테이트는 3쿼터에 곧잘 역전을 일궈냈다. 올해 정규시즌 82경기에서 3쿼터에만 상대팀보다 무려 371점을 더 넣었다. 1쿼터 누적 마진 -4, 2쿼터 +121, 4쿼터 -4에 그쳤던 것에 비해 3쿼터에 엄청난 화력을 폭발시킨 것이다. PO에서도 골든스테이트의 3쿼터 누적 마진은 +130에 달한다. 전반전에 나왔던 상대의 강·약점을 하프타임 15분 동안 분석해 이를 3쿼터에 적용해 온 덕이다. 특히 스테픈 커리(30)는 올시즌 PO 3쿼터에서 평균 57.6%의 높은 3점슛 성공률을 보이며 ‘약속의 3쿼터’를 이끌고 있다.

●커리, 네 번째 챔프전서 첫 MVP 노려

챔프전 최우수선수상(MVP)의 향방도 관심을 끈다. 2015년에는 이궈달라, 2016년에는 제임스, 2017년에는 케빈 듀랜트(30)가 영광을 안았다. 골든스테이트의 대표 선수인 커리는 정규시즌에 두 차례 MVP를 수상했지만 챔프전에서는 아직 주인공이 되지 못했다. 생애 네 번째 챔프전에서 커리가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MVP까지 차지할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된다.

전문가의 예상이 맞을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롭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들은 골든스테이트의 압도적 승리를 예측하고 있다. CBS스포츠에서는 8명, ESPN에서는 24명의 전문가가 만장일치로 골든스테이트의 우승에 손을 들어 줬다. 클리블랜드에는 제임스를 제외한 선수들의 활약이 아쉬운 반면 골든스테이트는 ‘판타스틱4’라 불리는 커리, 듀랜트, 클레이 톰슨(28), 드레이먼드 그린(28)을 비롯한 화려한 라인업으로 채워졌기 때문이다. 예측이 항상 맞는 것은 아니다. 뚜껑을 열어 봐야 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6-0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