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도 ‘워라밸’ 오후 11시 문닫아요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역점만 밤 12시 폐점 유지
롯데마트가 1일부터 전국의 117개 점포의 영업 종료 시간을 오후 11시로 한 시간 앞당긴다.


롯데마트는 고객의 쇼핑 만족도를 높이고, 인력의 효율적인 운용으로 직원의 워라밸(워크&라이프 밸런스)을 높이기 위해 영업시간 단축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다만 밤 12시에 문 닫는 서울역점과 오후 10시에 문 닫는 빅마켓 5개점은 변동 없이 그대로 유지된다.

당초 롯데마트는 심야시간대 매출이 상대적으로 낮은 서울 송파구 잠실점 등 서울과 수도권 매장 49곳을 대상으로 영업시간 단축을 시범적으로 실시하기로 했으나, 고객 혼란이 야기될 수 있다는 우려에 전면 실시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마트는 영업시간 단축으로 심야시간에 근무하는 인원 가운데 약 10%를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인 오후 2~5시로 전환해 상품 보충과 계산대 운영에 추가로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퇴근 시간은 한 시간 앞당겨졌으나 롯데마트 직원의 근로시간은 주 35~40시간으로 영업시간 단축 전과 같다.

앞서 이마트도 신세계그룹이 주 35시간 근무제를 전면 도입하면서 지난 1월부터 매장 폐점 시간을 밤 12시에서 오후 11시로 앞당겼다. 또 홈플러스는 지난 4월부터 경기 안산고잔점과 전남 순천풍덕점 등 일부 매장의 폐점 시간을 역시 밤 12시에서 오후 11시로 한 시간 당겼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6-0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