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날… “고래고기 유통 금지를”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의 날…“고래고기 유통 금지를”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31일 제23회 ‘바다의 날’을 맞아 ‘바다를 살리자’는 내용의 피켓을 배경으로 고래가 바다에서 헤엄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바다위는 “야생동물보호법상 야생동물 섭취는 금지하면서 고래류의 식용은 허용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고래 고기 유통을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다의 날…“고래고기 유통 금지를”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31일 제23회 ‘바다의 날’을 맞아 ‘바다를 살리자’는 내용의 피켓을 배경으로 고래가 바다에서 헤엄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바다위는 “야생동물보호법상 야생동물 섭취는 금지하면서 고래류의 식용은 허용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고래 고기 유통을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31일 제23회 ‘바다의 날’을 맞아 ‘바다를 살리자’는 내용의 피켓을 배경으로 고래가 바다에서 헤엄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바다위는 “야생동물보호법상 야생동물 섭취는 금지하면서 고래류의 식용은 허용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고래 고기 유통을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8-06-0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