現중3 대입 수시·정시 통합 백지화

입력 : ㅣ 수정 : 2018-06-01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교육회의, 현행안 유지 권고…수능·학생부 비율 공론화로 결론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치를 2022학년도 대입 때부터 도입 검토됐던 수시·정시 전형 시점의 통합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전형과 학생부 전형으로 각각 뽑는 신입생 비율을 시민들이 결정하게 됐다.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대입개편 공론화 범위를 심의, 의결했다. 국가교육회의는 ▲학생부 위주 전형과 수능 위주 전형 간 적정 비율 ▲수시 때 수능 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 도입 또는 상대평가 유지 여부를 공론화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국가교육회의는 그러나 교육부가 결정을 요청한 내용 중 수시·정시 전형 시점 통합 여부에 대해서는 공론화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면서 수시와 정시를 분리해 치르는 현행 체제를 유지하도록 교육부에 권고했다. 서울의 주요대 입학관계자 등이 “수시·정시 시점을 합치면 대학 입장에선 수능 성적, 학생부, 면접 등을 결합해 다양한 입시 전형을 설계할 수 있어 좋다”며 통합을 제안했었다. 하지만 국가교육회의 측은 “모집 시기를 통합해 복잡한 전형이 생기면 대입 전형 단순화라는 정책 기조를 거스를 수 있다”며 현행 유지에 손을 들어줬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6-0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