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수의대 교수 성추행 의혹…학생들 “사퇴·사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1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생 기자회견서 주장…수의대 답변·대학 차원 조사 요구
또 다시 시작된 대학 미투…흔들리는 상아탑(CG)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 또 다시 시작된 대학 미투…흔들리는 상아탑(CG)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서울대 수의과대학 학생들이 수의대 H 교수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와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서울대 학생들로 구성된 ‘서울대 수의대 H 교수 성폭력 사건 #withU 연대’는 31일 생명공학연구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가 수의대 교수 성추행 사건을 조사하고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과거 동아리 지도 교수였던 H 교수는 동아리 회식에서 여학생들을 옆자리에 앉혀 술을 따르게 하고, 허벅지를 만졌다”며 “만취한 여학생의 볼에 입을 맞추기도 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소 3년간 다수의 여학생을 성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H 교수 옆자리에는 남학생만 앉혀야 한다는 ‘H 교수 대응 매뉴얼’이 있었다는 학생 증언도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의대 측은 당시 의혹이 제기돼 H 교수가 지도교수에서 물러나는 등 정리가 된 문제라 현재 다시 조처하기 어렵다고 했다”며 “학생·교수 간담회에서 이 사안을 논의하겠다고 하지만 논의가 미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성추행 사건 해결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책임을 회피하는 수의대 측의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7일까지 H 교수 사퇴 요구서에 대해 수의대 측이 답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H 교수가 현재 1학기 학부 수업을 하고 있지 않지만, 대학원 수업은 하고 있다”며 “2학기 수업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수업을 앞둔 수의대 학생들이 불안과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일주일간 강원대, 건국대, 경북대, 서울대 등 전국 수의과대학 학생 총 1천89명의 지지 서명도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