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연이틀 싱가포르 美숙소서 협의…회담장 선정 임박한듯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창선-헤이긴 또 카펠라호텔서 회동…헤이긴 “회담장소 아직 논의중”
숙소 나서는 김창선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30일 오전 차량으로 싱가포르 숙소를 나서고 있다. 2018.5.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숙소 나서는 김창선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30일 오전 차량으로 싱가포르 숙소를 나서고 있다. 2018.5.30 연합뉴스

北美, ‘회담장 또는 정상숙소 후보지’ 카펠라·샹그릴라 둘러본 정황

31일 싱가포르에서 사흘째 북미정상회담 준비작업을 진행중인 양측 실무 대표단이 철저한 보안 속에 회담 장소와 정상 숙소 등 회담의 실무적 ‘선택지’들을 좁혀가는 모습이다.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 실무팀 단장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과 미국 실무팀 단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싱가포르 남부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오전 10시 10분(현지시간)께 숙소인 풀러턴 호텔을 나선 김창선 부장 차량은 미측 실무팀 숙소인 카펠라호텔에 들어간 뒤 오후 1시 30분께 호텔을 나서 곧바로 자신의 숙소로 복귀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샹그릴라호텔과 카펠라호텔이 싱가포르 언론 등에서 거론되는 가운데, 북한과 미국 양측이 두호텔을 점검한 정황도 포착됐다.

지난 30일 카펠라호텔에서 양측이 기자들의 접근을 통제한 채 4∼5시간 협의하는 동안 호텔 부지 안에서 김 부장이 골프카트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이 확인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는 호텔 안팎을 점검하려는 행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세기의 회담이 열릴 장소 후보의 하나로 카펠라호텔이 새롭게 거론되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4시간 이상 김 부장이 호텔에 체류하면서 양측이 회담의 의전, 경호 등 실무를 논의하는 동시에 회담장 또는 정상 숙소로서 카펠라 호텔의 적합성을 점검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 미국 실무팀이 같은 30일 오후 샹그릴라호텔을 방문한 사실도 확인됐다고 싱가포르 현지 신문인 스트레이츠타임스가 31일 전했다.

다만 헤이긴 부 비서실장은 30일 워싱턴포스트(WP)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정상회담 장소를 계속 논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WP가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싱가포르 유력신문인 스트레이츠타임스가 회담장소로 샹그릴라호텔, 미국과 북한 정상 숙소로 현재 실무팀이 체류 중인 카펠라호텔과 풀러턴호텔이 각각 유력하다고 보도하면서 북미 양측의 회담장 및 숙소 선정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