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 기온 30도...6월 시작과 함께 초여름 날씨도 스타트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15: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월의 첫 날인 1일 전국 대부분 지역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라 무더운 초여름 날씨도 본격적으로 시작되겠다. 특히 서울은 올들어 가장 더운 날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2018.5.15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2018.5.15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기상청은 “1일과 2일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고 낮에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31일 예보했다.


기상청은 지난 23일 3개월(6~8월) 기상전망을 통해 올 6월은 평년(20.9~21.5도)보다 다소 높은 기온분포를 보여 더울 것이라고 예보한 바 있다.

1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2~18도, 낮 최고기온은 24~31도 분포를 보이겠다. 지역별 낮 최고 기온은 광주, 대구, 춘천, 31도, 서울, 대전 30도, 부산 26도, 제주 24도 등으로 예상됐다.

1일은 전국이 구름 없이 맑은 하늘을 나타내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피부로 느껴지는 더위는 더욱 심하겠으며 자외선 지수도 ‘매우 높음’ 단계를 보일 것이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자외선 ‘매우 높음’ 단계는 햇빛에 수 십 분만 노출되더라도 피부화상을 입을 수 있는 날씨이기 때문에 노약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되도록 외출을 피하고 실내나 그늘에 머무르는 것이 좋다. 외출시에는 모자, 선글라스는 물론 자외선 차단제를 꼭 챙겨야 한다고 기상청은 조언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더위는 주말까지 내내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지만 낮 기온은 평년보다 높아 일교차가 10도 이상 날 수 있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1일 국내 대기순환이 원활하고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되는 대기오염물질이 높지 않아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단계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