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스탁론 수수료 폐지 예고에 RMS 업계 ‘한숨’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중앙회를 통해 스탁론 수수료에 대한 폐지 의사를 전달했다.


스탁론은 저축은행 등 금융기관이 증권사 고객에게 증권계좌나 예수금을 담보로 자금을 대출해주는 주식 연계신용대출이다. 사채시장 등 과거 음성적으로 이뤄지던 레버리지 투자 시장을 제도권 시장으로 양성화하는 데 기여했다.

수수료가 폐지되면 증권사와 여신기관뿐만 아니라 RMS(위험관리시스템) 업계에 가장 큰 피해가 갈 것으로 예상된다. 스탁론 제도를 운용하기 위해선 투자자의 위험종목 투자를 예방하고 추가 손실을 막기 위한 손절매 기능의 위험관리시스템을 이용해야 하는데 이런 시스템을 제공하는 곳이 RMS 회사들이기 때문.

RMS 수수료에는 시스템 제공에 따른 각종 인적·물적 비용이 포함된 만큼 규제가 공식화하면 관련 업계의 운영난이 불가피해져 서비스를 이용하는 개인과 증권사, 여신기관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RMS 업계 관계자는 “현재 금융당국이 추진 중인 스탁론 수수료를 금리에 포함하는 형태로 규제를 하게 되면 결과적으로 레버리지를 이용하는 장기 투자자는 현행보다 인상된 금리로 피해를 본다”면서 “초기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는 점을 이용한 작전세력의 주요 자금원으로도 변질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2018-05-31 3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