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도 바리스타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01: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마트24, 해방촌에 1호점…프리미엄급 원두커피 제공, 일반전문점보다 가격 저렴
이마트24가 자격증을 갖춘 전문 바리스타가 직접 원두 커피를 내려 판매하는 편의점을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마트24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해방촌에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 1호점의 문을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은 일반 편의점 매장 내에 바리스타 직원이 프리미엄급 원두 커피를 제공하는 별도의 공간이 공존하는 점포다. 기존 편의점 업계의 블렌딩 원두커피와 달리 100% 싱글오리진 원두(예가체프 G2, 케냐 AA) 커피를 제공하면서도 판매 가격은 아메리카노 1500원, 카페라떼 2500원 등 커피 전문점보다 10~30% 저렴하다는 설명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20~30대 젊은층과 외국인 거주 비율이 높은 이태원 해방촌이라는 상권 특성에 착안해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을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마트24는 이를 위해 올해 초 내부 심사를 통해 직원 6명을 선발해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을 위한 교육 과정을 지원했다.

우선 커피 전문점 수요가 높은 지역의 일부 직영점에서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을 운영한 뒤 향후 가맹점으로도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김성영 이마트24 대표이사는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것을 시도해 나간다면 외려 기회이자 블루오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5-3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