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땅값 평균 6.28%↑…제주 17.51% 올라 1위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전국 땅값이 지난해에 비해 평균 6%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여전히 서울 중구 명동 화장품 판매점 네이쳐리퍼블릭 부지로 ㎡당 9130만원이었다.
30일 국토교통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지난 1월 1일 기준 산정한 개별 공시지가에 따르면 올해 전국 땅값은 지난해에 비해 평균 6.28% 올랐다. 땅값 상승률은 2013년 3.41%를 기록한 뒤 5년 연속 꾸준히 올랐다. 올해는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기반시설 확충, 제주·부산 지역에서의 활발한 개발사업 등이 영향을 미쳤다.


권역별 상승률은 수도권은 5.37%, 광역시(인천 제외)는 8.92%, 시·군은 7.2%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제주가 17.51%로 전국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부산(11.0%), 세종(9.06%)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 서귀포 헬스케어타운 조성 사업, 부산 해운대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사업 등이 주요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서울 명동의 화장품 판매점 네이쳐리퍼블릭 부지(169.3㎡)로 154억 5709만원을 기록했다. 이 땅은 2004년부터 15년째 1위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3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