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치료 1등급 병원은 134곳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0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246곳 평가 5등급 분류…심평원 홈피·건강정보 앱에 공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급성기뇌졸중 환자를 진료한 전국 의료기관 246곳을 대상으로 적정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를 31일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와 ‘건강정보’ 애플리케이션(앱)에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뇌졸중은 혈관이 터지거나 막혀 뇌세포가 죽는 병으로, 단일 질환으로 국내 사망 원인 2위다.


평가항목은 전문인력 구성, 1시간 이내 뇌영상검사 실시율, 1시간 이내 정맥 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등이다. 급성기뇌졸중 환자가 곧바로 치료를 받으려면 신경과, 신경외과 전문의가 있어야 하고 후유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재활의학과 전문의도 필요하다.

평가 결과 3개과 전문의가 상근하는 기관은 165곳(67.1%), 신경과·신경외과 2개 과 모두 전문의가 상근하는 기관은 213곳(86.6%)이었다. 뇌 속 어떤 혈관이 막히거나 터졌는지 확인하고 향후 치료 방침을 정하기 위해 신속하게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 뇌영상검사를 실시한 비율은 99.3%였다. 뇌혈관을 막고 있는 혈전을 녹이는 약물을 1시간 이내에 투여하는 비율도 96.8%로 높은 편이었다. 심평원은 종합점수에 따라 의료기관을 5개 등급으로 구분했다. 종합점수가 나온 226개 의료기관 중 1등급은 134곳(59.3%)이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3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