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브로프 오늘 방북… 다음은 북·러 정상회담?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0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용호 초청에 9년 만에 전격방문
홍콩언론 “새달 9일 북·중·러 회담”
日 “8월 北과 외무장관회담 추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연합뉴스

▲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연합뉴스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설이 솔솔 새어 나오고 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31일 9년 만에 전격 북한을 방문하는 것도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정세 관련 북·러 간 입장을 조율하고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외무부는 30일 언론 보도문에서 “31일 라브로프 장관의 공식 북한 방문이 이루어진다”면서 “양국 외무수장 간 회담이 예정돼 있으며 회담에서는 양자 관계 현안에 대한 논의와 한반도 주변 정세 및 다른 국제·지역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라브로프 장관의 북한 방문은 2009년 4월 이후 9년 만으로, 그는 리 외무상은 물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도 만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협의도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학술회의에서 “우리는 남북한과 북·미 관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를 지지한다”면서 “현재 예고된 회담(북·미 회담)이 최후통첩을 위한 것이 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홍콩 동방일보는 다음달 9일 중국 칭다오에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 3자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홍콩 인권단체인 중국인권민운정보센터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동방일보는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지역 안보·경제 협력체인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가 다음달 6~9일 칭다오에서 열리는 것을 계기로 북·중·러 정상회담이 진행된다고 전했다.

북·중·러 3국 정상회담과 함께 별도의 북·러 양자 회담도 전망된다. 러시아를 활용하려는 북한과 한반도 현안에 개입하려는 러시아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셈이다. 올 들어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25∼28일 베이징에서, 이달 7∼8일 다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러시아와는 아직까지 정상회담을 한 차례도 열지 않았다.

북·일 관계도 심상치 않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오는 8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리 외무상과의 만남을 추진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그 이후에는 여러 가지 전개가 있을 수 있다”며 북·일 외무장관 회담 추진 방침을 시사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서울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8-05-3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