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눈물’ 영상 배포… 핵폐기 설득·혼란 방지 메시지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0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개혁 어려워 눈물” 내레이션
日 아사히 “말단 간부들 교육용”
북미 회담 앞두고 비핵화 홍보
北 외교정책 전환 속 ‘다독이기’
김정일 참배 중 눈물 훔치는 김정은 2011년 12월 23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에서 참배 중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유튜브 캡처

▲ 김정일 참배 중 눈물 훔치는 김정은
2011년 12월 23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에서 참배 중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유튜브 캡처

해변에서 한 남자가 멀리 수평선을 바라보고 서 있다. 눈물이 뺨을 타고 흘러내린다. 그 순간, 이런 내레이션이 흘러나온다. “강성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개혁이 잘 되지 않는다는 답답함에 눈물을 흘리고 계시다.”


영상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북한이 노동당 말단 간부들을 교육하기 위해 만든 영상의 일부라고 한다. 아사히신문은 30일 탈북한 노동당 간부 출신 인사를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김 위원장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지난달쯤 노동당 지방조직과 국영기업 말단조직의 간부들에게 상영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3대 독재 세습이 이뤄지고 있는 북한에서 신에 가까운 존재인 최고 지도자가 눈물을 보이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제한 뒤 “경제개혁의 노력이 결실을 맺지 못했다는 점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당 간부들에게 김 위원장에게 복종할 수밖에 없다는 의식을 심어 주는 효과를 노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어 “다음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과 사전협의를 진행 중인 ‘핵폐기’의 수용을 북한사회 내부에 호소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는 전 노동당 간부의 말을 전했다.

북한은 그동안 관영매체를 통해 “핵무기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민족 수호의 검(劍)” 등으로 줄곧 선전해 왔는데, 이것을 파기하는 외교정책의 대전환으로 인해 내부에 혼란이 빚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이라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또 이 영상을 김 위원장에 대해 충성심이 높은 노동당 중앙의 엘리트들이 아닌 지방과 말단의 당 간부들에게 보여 준 데 대해 주목하고 “고모부인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등 당 간부를 숙청하며 공포정치의 고삐를 늦추지 않은 김 위원장이 앞으로 정책을 전환하더라도 (지방과 말단에서) 동요 없이 따라오라는 메시지를 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8-05-3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