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伊정국불안에 장중 2,400선 붕괴…2,409.03 마감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정국 불안이 국내 증시까지 덮쳤다.

코스피는 30일 전 거래일보다 48.22포인트(1.96%) 내린 2,409.03으로 장을 마감했다.


전장보다 10.44포인트(0.42%) 내린 2,446.81로 출발한 지수는 이탈리아발 악재에 외국인과 기관이 1조원 넘게 ‘투매’하면서 급락했다.

특히 오후 2시 35분께 지수는 2,399.58을 기록하며 2,400선까지 힘없이 내줬다.

코스피가 2,400선 아래로 무너진 것은 장중 기준으로 지난 3월 26일 2,399.44 이후 약 2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탈리아의 정국 불안이 금융시장에 불안감을 확산시킨 영향이 커 보인다.

이탈리아는 반체제 정당인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의 연정 출범 직전에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이 반(反) 유럽연합(EU) 성향이 강한 파올로 사보나의 경제장관 지명을 전격 거부하고서 재선거 가능성이 급부상하고 있다.

금융시장에서는 이탈리아가 다시 선거를 하면 유로존 탈퇴를 추진할 가능성이 큰 포퓰리즘 세력의 영향력이 더 확대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25%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 갈등 재개 우려에 투자 심리가 더욱 위축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천605억원, 4천295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만 1조83억원을 순매수했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신흥국 리스크로 부담을 느끼던 지수가 이탈리아의 정국 불안과 미중 무역 갈등 재발 우려라는 겹악재에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이탈리아의 경제 규모가 크고 유럽연합(EU) 회원 국가라는 점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에 미치는 충격이 큰 상황”이라며 “당분간 국내외 금융시장은 민감한 반응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3.51%), 셀트리온(-0.37%), 현대차(-1.79%), POSCO(-2.01%), 삼성바이오로직스(-1.73%), 삼성물산(-2.72%), LG화학(-3.78%), KB금융(-4.03%), 한국전력(-2.03%) 등 대부분 내렸다.

특히 삼성전자는 종가 기준 4만9천500원을 기록하며 7거래일 만에 다시 5만원선 아래로 무너졌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14포인트(0.48%) 오른 874.22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 6.34포인트(0.73%) 오른 876.42로 개장한 지수는 장중 한때 866.22까지 밀렸으나 오후 들어 낙폭을 줄였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39억원, 344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608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2.87%)를 비롯해 신라젠(4.36%), 에이치엘비(14.44%), 메디톡스(2.63%), 바이로메드(4.98%), 나노스(1.69%), CJ E&M(2.11%), 셀트리온제약(2.62%), 스튜디오드래곤(4.97%) 등 대부분 상승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