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총장 최종 후보에 양보경 교수…82년 만 첫 직선제 총장 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2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직선제로 치러진 성신여대 11대 총장 선거에서 양보경(63) 사회과학대학 지리학과 교수가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
성신여대 첫 직선제 총장으로 선출된 양보경 교수

▲ 성신여대 첫 직선제 총장으로 선출된 양보경 교수

성신여대는 30일 서울 성북구 서울캠퍼스에서 진행된 새 총장 선출을 위한 투표 결과 양 교수가 53.2%로 득표율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장 선거는 1936년 개교 이래 처음으로 교수, 직원, 학생, 동문 등 학내 모든 구성원이 참여하는 직선제로 치러졌다. 반영 비율은 교수 76%, 직원 10%, 학생 9%, 동문 5%씩이다.

최종 투표율은 55.5%로, 교수 97.5%, 직원 93.5%, 학생 54.1%, 동문 51.5%로 집계됐다.

양 교수는 1974년 이 대학 지리교육과에 학내 전체 수석으로 입학했고, 1978년 학과 수석으로 졸업했다. 이후 서울대 대학원에서 지리학 석사(1980년)와 박사(1987년) 학위를 받았다.

양 교수는 동북아역사재단 자문위원, 국무총리실 국토정책위원,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외교통상부 독도정책자문위원, 한국연구재단 전문위원, 국토교통부 국가지명위원 등을 지냈다.

성신여대 이사회는 이날 투표 결과를 반영해 다음 달 3일 양 교수를 새 총장으로 선임한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HOT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