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남북미 정상회담 열리나…청와대 현지에 직원 파견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1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한·싱 정상회담 준비 차원” 선 그어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를 방문할 가능성에 대비해 현지에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정상회담의 성과에 따라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남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한반도 종전 선언을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남북미 정상, 싱가포르에서 종전선언 할까. 청와대가 문재인(가운데)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 가능성에 대비해 현지에 행정관급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이 다음달 12일에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만큼, 남북미 정상의 3자 회담 또는 종전선언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8.5.30 연합뉴스

▲ 남북미 정상, 싱가포르에서 종전선언 할까.
청와대가 문재인(가운데)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 가능성에 대비해 현지에 행정관급 직원을 파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이 다음달 12일에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만큼, 남북미 정상의 3자 회담 또는 종전선언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8.5.30 연합뉴스

30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청와대는 행정관급 직원을 싱가포르 현지로 파견해 숙소 등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소식통은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 가능성에 대비, 프레스센터 설치를 위한 가계약 등의 목적으로 청와대 관계자가 파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만일에 대비해 프레스센터를 사전에 물색하고 있다는 사실은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시기에 싱가포르를 방문,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하거나 3자 종전선언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날 싱가포르 현지에서는 청와대 관계자로 보이는 인물이 북한 협상 실무팀 숙소 근처에서 목격됐다는 얘기가 빠르게 퍼지기도 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7월로 예정된 한국과 싱가포르의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사전 답사차 직원을 파견한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또는 남북미 정상회담 준비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시기 싱가포르를 방문할 가능성을 두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여부와 연동돼 있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특히, 지난 28일 ‘청와대도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 갈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제 막 (북미가) 협상을 시작한 것 아니겠냐”며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연동된 문제”라고 말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