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취재진 따돌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1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30일 오전 차량으로 싱가포르 숙소를 나서고 있다. 김창선의 차량은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지상과 지하 주차장을 오가다 지하에서 김 부장을 태운 후 취재진을 뚫고 호텔을 빠져 나갔다.

김창선 부장과 조 헤이긴 비서실장은 전날 싱가포르 모처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의 일정 등 실무적인 부분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