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안 보이는 초미세먼지 AR앱으로 눈앞에 띄운 3인

입력 : ㅣ 수정 : 2018-05-29 2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진우·이재혁·최영선 프로, 제일기획 ‘더스트씨’ 앱 기획
바람에 날리는 미세먼지 등 부정적 이미지 시각화 주력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를 눈에 보이게 하면 경각심을 좀 높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스마트폰 앱에 옮긴 사람들이 있다. 증강현실(AR) 기능을 이용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비춘 실제 풍경 위에 미세먼지 이미지를 농도에 맞게 보여 주는 ‘더스트씨’ 앱을 기획한 제일기획 유진우(35)·이재혁(37)·최영선(32) 프로 얘기다. 제일기획은 2010년부터 직원 간 호칭을 ‘프로’로 통일해 사용하고 있다.
증강현실(AR) 기술로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알리는 ‘더스트씨’ 앱을 만든 제일기획 유진우(왼쪽)·이재혁(가운데)·최영선 프로가 29일 서울 용산구에 있는 본사에서 앱을 켠 스마트폰을 들어 보이고 있다. 제일기획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증강현실(AR) 기술로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알리는 ‘더스트씨’ 앱을 만든 제일기획 유진우(왼쪽)·이재혁(가운데)·최영선 프로가 29일 서울 용산구에 있는 본사에서 앱을 켠 스마트폰을 들어 보이고 있다.
제일기획 제공

더스트씨는 ‘선(先)제안’이라는 다소 특이한 방식으로 탄생하게 됐다. 보통 광고회사는 광고주의 주문에 따라 광고를 제작하지만 이 캠페인은 광고회사가 만들어 제안한 아이디어를 광고주가 채택한 경우다. 유 프로는 “아이디어 수준에서 그칠 수도 있었지만, 아이디어 제안을 받은 서울시 대기정책과가 때마침 빅데이터나 디지털기술 기반의 미세먼지 캠페인을 필요로 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막연히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공익 캠페인을 하자는 이야기가 구체화되면서 방법에 관한 고민이 시작됐다. 이 프로는 “담배 포장에 혐오스러운 이미지를 넣어 흡연율을 낮추는 금연 캠페인처럼 부정적인 이미지를 시각화하자는 데에 셋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시각화를 할 방법으로 다양한 기술을 두고 고민하던 중 최근 젊은층에게 인기가 많은 AR 카메라와 접속시켜 보기로 했다. 아이디어는 최 프로가 냈다. ‘더스트씨’라는 캠페인 이름도 카피라이터인 최 프로의 머리에서 나왔다. 재미교포인 그는 “두 단어를 띄어서 읽으면 ‘먼지가 보이다’는 의미이고 붙여서 읽으면 ‘먼지가 자욱한’이라는 의미의 형용사 ‘더스티’와 발음이 같다”고 설명했다.

더스트씨를 켜면 서울 각 측정소의 자료를 바탕으로 대기 중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표현된다. 측정된 바람 강도에 따라 먼지가 흩날리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이 프로는 “이미지가 너무 크면 실제감이 안 느껴지고, 너무 작으면 잘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궁리 끝에 큰 이미지와 작은 이미지를 섞어 공간감을 나타냈다.

지난 3월 출시 직후 시장 반응에 기획자들은 허탈함을 느꼈었다고 한다. 유 프로는 “구글 스토어에서 ‘미세먼지’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해 봤는데 기존 앱이 너무 많아 우리 앱이 나오질 않았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같은 키워드로 검색되는 앱 중 50위권까지 올라왔다”며 뿌듯해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5-3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