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릴 때도폼생폼사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0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닛산 ‘인피니티 뉴Q60’
최근 수입차 구매에서 ‘승차감’뿐만 아니라 ‘하차감’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타인의 부러운 시선을 통해 자기만족을 느끼는 ‘하차감’이란 요소는 차별화를 위한 프리미엄 수입차 구매로 이어지고 있으며, 이런 구매 성향은 젊은 고객층에서 많이 나타나고 있다.
닛산 ‘인피니티 뉴Q6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닛산 ‘인피니티 뉴Q60’

지난달 출시된 인피니티 프리미엄 스포츠 쿠페 뉴Q60은 이런 점에서 눈여겨볼 만한 모델이다. 관능적이고 매끈한 보디라인과 운동선수의 근육질 몸매를 떠올리게 하는 과감한 실루엣은 인피니티만의 디자인 철학인 ‘강렬한 우아함’을 표현한다. 뉴Q60의 디자인은 지난해 세계적 권위의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자동차 부문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뉴Q60에는 인피니티의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인 더블아치 그릴과 초승달 모양의 C필러가 적용됐고, 사람의 눈을 형상화한 LED 헤드라이트로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여기에 인피니티 도색 전문가들만의 노하우가 담긴 깊이 있는 유광의 레드 컬러(다이내믹 선스톤 레드), 그리고 차문을 열 때 살짝 보이는 세미 아닐린 가죽 시트가 프리미엄 감성을 더하면서 하차감을 완성시킨다. 신중하게 고안된 외관 디자인 덕에 0.28Cd의 공기저항계수를 달성한 뉴Q60은 고속주행 시 혹은 측면 바람이 부는 상태에서도 차량이 안정적이다.

뉴Q60은 총 6가지(스탠더드,스노, 에코, 스포츠, 스포츠+, 퍼스널) 주행 모드로 각 주행 상황에 맞는 최상의 승차감까지 꽉 잡았다. 일상 주행 시에는 스포츠 쿠페답지 않게 매우 편안하고 조용한 승차감을 제공하지만, 스포츠 모드로 바뀌면 다이내믹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뉴Q60은 국내 시장에 최고급 사양인 Q60 레드 스포츠 400 가솔린 단일 트림으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6970만원이다. 색상은 강렬한 다이내믹 선스톤 레드를 포함해 10가지 외장 컬러로 만나 볼 수 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3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