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저신용자 전환대출 지원… 전국 893개 지점서 복지사업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0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자영업자 김모(49)씨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대부업체에서 빌린 대출금 상환 때문에 고민이 컸다. 신용등급 7등급인 김씨에게 은행 대출은 그림의 떡이나 다름없었다. 최근 김씨가 부담을 덜게 된 건 인근 신협에 들렀다가 고금리를 저금리로 전환해 주는 ‘희망가득 전환대출’을 소개받았기 때문이다. 신협이 신용등급 8등급 이상인 서민들을 대상으로 내놓은 대출이다.

신협은 금융을 통한 사회 안전망 사업을 다양하게 하고 있다. 조합원은 예금 3000만원까지 이자소득세가 면제되며, 신용등급이 낮아 대출 승인이 거절된 재심사자들을 지원하는 ‘신협 더드림 신용대출’ 등도 제공한다.

전국 893개 신협에서는 노인·장애인 시설 운영, 소외계층 생활비 지원 등 복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한 해 동안 약 427억원을 지역 사회에 환원했다. 2014년 설립된 신협 사회공헌재단은 ‘신협 어린이 축구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앞으로도 더불어 잘사는 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3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