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맥도날드 빈자리 이마트 ‘부츠’ 문 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29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번째 매장… 젊은층 공략
이마트의 헬스앤뷰티(H&B)스토어 부츠가 신촌의 대표적인 ‘만남의 장소’로 사랑받았던 맥도날드의 빈자리를 메운다. 부츠는 다음달 말 서울 마포구 지하철 신촌역 3번 출구 앞에 14번째 매장의 문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부츠가 들어서는 곳은 1998년부터 약 20년 동안 맥도날드가 랜드마크 역할을 해 온 상징적인 장소다. 맥도날드는 임대료 상승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지난달 문을 닫았다. 부츠는 10~20대의 접근성이 뛰어난 신촌 진출을 통해 본격적으로 젊은층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만남의 장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매장 내에 휴게공간과 편의시설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부츠는 매장 개장에 앞서 29~30일 이틀 동안 신촌 연세대 캠퍼스에서 ‘부츠 캠퍼스 축제’를 진행한다. 부츠 자체 브랜드 ‘솝앤글로리’ 부스를 설치해 무료 체험 행사를 진행하고, 전문가들의 메이크업 시연도 한다. 백수정 부츠 담당 상무는 “젊은 유동 인구 비중이 큰 신촌 상권의 특성을 분석해 부츠가 신촌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5-3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