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 수수료 0%대 ‘소상공인페이’ 통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8-05-30 0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기부 ‘앱투앱’ 연내 도입 추진
“안정적 정착위해 각종 혜택 검토”
카드 사용 보편화된 국내 시장
편의성 부족하면 활용도 낮을 것

정부가 영세 자영업자의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올해 안으로 ‘소상공인 페이’(가칭)를 도입한다.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돈이 바로 지급되는 ‘앱투앱’(App-to-App) 방식을 통해 결제 수수료율을 0%대로 낮추겠다는 구상이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소상공인 페이의 가장 큰 특징은 신용카드사와 결제대행 업체인 밴(VAN)사 등 중간 단계를 거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소비자가 물건을 살 때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을 실행하면 계좌에서 돈이 바로 빠져나가는 방식이다. 반면 소비자가 카드를 긁으면 판매자는 카드사와 밴사 등에 평균 2.1%(매출 3억원 이하 영세 사업자는 0.8%)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중기부는 다음달 7일 카카오페이, 토스 등 앱투앱 간편결제 서비스 업체를 초청해 소상공인 페이를 시연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현장에서는 카드 수수료가 여전히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어 영세 상인들이 추가 인하를 지속적으로 요구했다”며 “올해 안으로 수수료율의 근본적인 인하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지방자치단체장 후보들도 같은 방식의 결제 시스템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서울페이’(S-pay),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의 ‘경남페이’(K-pay) 등이 대표적이다. 중국에서는 이미 위쳇페이, 알리페이 등 QR코드 등을 활용한 앱투앱 결제가 널리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카드 사용이 보편화된 국내 시장에 새로운 결제 방식이 정착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중국은 카드 시장이 성숙되기 전에 간편결제 시장으로 곧장 진입한 반면 우리나라는 카드 시장이 커질 대로 커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카드 결제에 익숙한 소비자 입장에서도 편의성과 혜택이 부족하다면 활용도가 낮을 수밖에 없다. 정부도 실효성에 대한 고민이 깊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론적으로 수수료가 획기적으로 낮아지는 것은 확실하지만 실제로 사용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소비자 편의를 고려해 자체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상공인 페이’가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카드업계는 시장이 위축되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만약 정책적 지원으로 소상공인 페이가 활성화된다면 카드사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고객 이탈을 막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확대하는 쪽으로 맞불을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5-3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