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동선따라 반응 ‘집안 비서’

입력 : ㅣ 수정 : 2018-05-28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활 방식·움직임 감지해 각각의 AI 기기들이 알아서 ‘척척’
‘래미안 IoT 홈랩’ 시스템 공개

집주인이 외출을 마치고 아파트 현관에 들어서자 공기 샤워시스템이 알아서 몸에 붙은 미세먼지를 감지하고 바람으로 먼지를 털어낸다. 거실에 이르자 알아서 은은한 조명이 켜지고, 스마트 거울이 실내 온도·습도·에너지 사용 현황 등을 디지털 수치로 알려준다.
28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삼성물산 직원이 미래형 스마트홈 주거공간 체험관인 ‘래미안 사물인터넷(IoT) 홈랩(HomeLab)’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일반에는 다음달 1일 공개된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8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삼성물산 직원이 미래형 스마트홈 주거공간 체험관인 ‘래미안 사물인터넷(IoT) 홈랩(HomeLab)’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일반에는 다음달 1일 공개된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주인은 음성자동인식(AI) 기기를 호출해 “에어컨 좀 틀어줘”라고 명령한다. 그러자 금세 에어컨이 작동하기 시작한다. 이어 로봇청소기를 불러 “거실 청소 부탁해”라고 명령을 내리자 로봇 청소기가 작동하기 시작했다. 손을 좌우로 흔들자 이번에는 커튼이 자동으로 거치고, 주인이 평소 좋아하는 잔잔한 음악이 나오기 시작한다. 결코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다. 코 앞에 다가온 우리의 주거 환경이다. 삼성물산이 28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에서 미래형 주거문화 체험공간인 ‘래미안 IoT 홈랩(HomeLab)’ 시스템을 공개했다. 연내 상용화해 내년부터 분양하는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 적용할 계획이다.

래미안 홈랩은 음성명령이나 동작으로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개별 전자제품을 제어하던 수준을 넘어섰다. 각각의 전자기기들이 입주민의 성향과 생활방식에 맞춰 유기적으로 제어돼 최적의 주거 생활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입주자가 원하는 스타일을 맞춰놓으면 이들이 움직이는 동선을 따라 기기들이 알아서 척척 작동하는 시스템이다.

명령 전달 체계는 AI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스마트워치로 원격 제어도 가능하다. 집에 도착하기 외부에서 미리 휴대전화로 거실 온도를 높이고, 로봇에게 청소도 시킬 수 있다. ‘똑똑한 집안 비서’나 다름없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주부가 주방에 들어서자 냉장고 문짝 한편이 컴퓨터 화면으로 변하고, 문을 열지 않고도 냉장고에 보관된 음식 재료를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재료를 꺼내고 나서 요리하는 법을 묻자 이번에는 레시피가 화면에 뜬다. 조리대 앞에서 명령으로 듣고 싶은 노래를 틀어달라고도 명령할 수 있다. 요리를 시작하자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 레인지 후드가 자동 작동한다.

래미안 홈랩은 현관과 주방, 거실, 안방, 공부방 등 7개 주거공간마다 주로 사용하는 사용자의 성향에 맞춰 19종의 다양한 IoT상품을 적용한다. 예를 들어 공부방은 자녀가 들어갈 때만 자동 반응하고, 운동방은 주로 이용하는 가장이 들어설 때 자동 감지한다.

래미안 IoT 홈랩을 만드는 데는 삼성전자 등 13개 IoT 기업이 참여했다. 백종탁 전무(주택사업총괄)는 “래미안 IoT 홈랩은 단순 콘셉트 제안형 공간에서 벗어나 실제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들을 선보이는 공간”이라며 “그 중 고객들의 선호가 높은 상품들은 연내 상용화해 내년도 분양단지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비스 체험은 다음 달 1일부터 가능하다. 신청은 래미안 홈페이지(raemian.co.kr)에서 받는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5-2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