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너무 촐싹댄다” 지적에 이준석 반응은 “파이팅”

입력 : ㅣ 수정 : 2018-05-28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후보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을 겨냥해 “너무 촐싹댄다”고 말한 것과 관련, “홍 대표가 처한 상황 이해 간다. 파이팅”’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페이스북, 뉴스1

▲ 이준석 페이스북, 뉴스1

전날 홍준표 대표는 서울 노원구 강연재 서울 노원병 한국당 후보 국회의원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사무소 개소식을 방문해 “노원 주민들은 안철수를 뽑았는데, 뽑아놓고 나니까 허당인 줄 알았다. 그런 후보들과 강 후보는 다르다. 다른 당에서 나온 그분(이준석)은 너무 촐싹댄다. 국회의원이 아니라 다른 걸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대표께서 민주당 선거운동을 도우신다는 이야기가 돌더니 이제 바른미래당에게 까지 도움을 주시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라고 반응했다.

이 후보는 “저는 언론에서 공개적으로 앞으로 보수의 미래는 품격 없는 홍준표식 정치가 아닐 것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라며 “젊은 사람이 홍준표 대표 같이 품격 없는 사람에 대해서 비판하고 할 말을 하는 것을 ‘촐싹댐’ 이라고 표현하는 게 홍준표 대표의 젊은 사람들에 대한 인식입니다. 아마 본인을 비판하는 모든 젊은이들이 촐싹대는 사람들로 보일지도 모르지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의 대표께서 후보를 지원하러 오셔서 10평 남짓한 사무실에서 상대 후보 비방하는 언론 플레이만 하고 가실 수밖에 없는, 홍준표 대표께서 처한 상황이 이해가 갑니다. 파이팅”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