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 두고 공중전 벌인 여우와 독수리

입력 : ㅣ 수정 : 2018-05-28 14: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흰머리수리의 공격에도 붉은여우는 토끼를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 흰머리수리의 공격에도 붉은여우는 토끼를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미국에서 토끼를 사냥한 여우가 독수리에게 토끼를 뺏기지 않으려고 끝까지 공중전을 벌이며 버틴 사진이 화제가 됐다고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가 지난 24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토끼를 물고 가는 붉은여우.

▲ 토끼를 물고 가는 붉은여우.

20년 가까이 자연 사진작가로 활동한 케빈 에비는 최근 미국 워싱턴 주(州) 산후안 제도에서 흰머리수리와 붉은여우의 놀라운 공중전을 목격하고 카메라에 담았다.
붉은여우와 토끼를 낚아챈 흰머리수리.

▲ 붉은여우와 토끼를 낚아챈 흰머리수리.

붉은여우가 토끼를 사냥하자마자, 흰머리수리가 그 토끼를 뺏으려고 발톱으로 움켜쥐었다. 에비는 붉은여우가 토끼를 놔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붉은여우는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흰머리수리의 공격에도 붉은여우는 토끼를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 흰머리수리의 공격에도 붉은여우는 토끼를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붉은여우는 흰머리수리와 20피트(약 6m) 높이에서 8초간 토끼를 두고 공중전을 벌였다. 하지만 공중에서 흰머리수리를 이길 수 없음을 깨닫고, 결국 토끼를 문 입을 벌렸다.

붉은여우는 바로 땅에 떨어졌고, 흰머리수리는 토끼를 움켜쥐고 유유히 날아갔다. 에비는 붉은여우가 흰머리수리와 공중전 뒤에 상처 하나 없이 깨끗했다고 전했다.
결국 붉은여우는 흰머리수리와 공중전에서 밀렸다.

▲ 결국 붉은여우는 흰머리수리와 공중전에서 밀렸다.

에비는 “흰머리수리가 다른 독수리나 왜가리과 조류인 그레이트 블루 헤론, 소 등에게 먹이를 뺏는 것을 봤지만 그런 도둑질은 결코 보지 못했다”며 “매우 독특한 경험이었고, 모든 동물은 말해줄 이야기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에비는 지난 21일 자신의 리빙 와일더니스 블로그에서 8초간의 공중전을 사진 12장으로 생동감 있게 전달했다. 에비의 사진작품을 본 사람들은 경탄했고, 수많은 댓글이 달렸다.
흰머리수리와 공중전에도 불구하고 다친 곳 하나 없는 붉은여우.

▲ 흰머리수리와 공중전에도 불구하고 다친 곳 하나 없는 붉은여우.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