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2차 남북정상회담, 청와대도 극소수만 알아”

입력 : ㅣ 수정 : 2018-05-28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28일 청와대 소셜라이브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지난 26일 개최된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청와대에서도 극소수 직원만 알 정도로 철저한 보안 속에 진행됐다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28일 청와대 소셜라이브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지난 26일 개최된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청와대에서도 극소수 직원만 알 정도로 철저한 보안 속에 진행됐다고 전했다. 2018.5.28 청와대 유튜브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28일 청와대 소셜라이브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지난 26일 개최된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청와대에서도 극소수 직원만 알 정도로 철저한 보안 속에 진행됐다고 전했다. 2018.5.28 청와대 유튜브 캡처

고 부대변인은 28일 청와대 소셜라이브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나와 2차 남북정상회담에 얽힌 뒷이야기를 전했다.


고 부대변인은 “청와대 직원들은 일주일 내내 일하지만 웬만하면 토요일은 쉰다”면서 “그런데 26일에는 청와대 극소수 직원들이 나와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했고, 극소수는 사무실에 출근해 상황을 예의주시했다”고 말했다.

고 부대변인조차 당일 오후 7시 50분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으로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알렸을 때까지 아무 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한다.

고 부대변인은 “저는 사실 집에 있었다”면서 “윤 수석 브리핑을 보고 그 때 알았다. 저조차도 어리둥절했고 8시 뉴스를 방송하는 방송국들도 분주하고 경황 없는 모습이었다”며 놀라움을 전했다.

고 부대변인은 지난 27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 것과 관련 사전 조율 없이 즉석에서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늘 기자들의 질문에 직접 답하겠다고 해서 어제 질의응답도 즉석에서 성사된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을 그 전부터 마크했던 기자들이 많아 (문 대통령이) 어려운 존재라는 느낌이 없었을 것이다. 그만큼 가까운 사람이라는 느낌이 있다. 청와대는 격의 없는 정부이고 소통하는 이미지”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