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고위급회담 복원한 2차 정상회담, 셔틀로 이어져야

입력 : ㅣ 수정 : 2018-05-27 2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27 정상회담’ 이후 불과 한 달 만인 그제 전격적인 2차 정상회담을 했다. 김 위원장이 일체의 형식 없이 먼저 만나자고 했다지만, 남북 정상의 이심전심 만남이었을 것이다. 무엇보다 북측이 25일 오후에 만나자고 요청했고, 이를 전격 수용해 하루 만에 남북 정상회담을 연 것은 외교안보 등의 위기를 관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남북 관계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볼 수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2000년 6월 첫 남북 정상회담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 국방위원장의 2007년 10월 정상회담까지 7년이 걸렸고, ‘4·27 정상회담’은 그 후 11년이 걸린 점을 고려하면 실로 파격적인 남북 정상의 행보다.


두 정상의 만남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로 꺼져 가던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를 다시 살려 냈다.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에 담았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고,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런 내용과 취지는 지난 주말 미국에 전달됐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재추진”을 확인한 배경이라고 할 수 있다.

2차 남북 정상회담은 꼬였던 남북의 현안을 한꺼번에 풀었다. 북한은 그동안 한ㆍ미 공중연합훈련(맥스선더) 등을 문제 삼으며 5월 16일 전격적으로 고위급회담을 취소하는 등 강경 모드를 취했었다. 하지만 두 정상이 “오는 6월 1일 고위급회담을 열고,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당국자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연이어 갖겠다”고 밝혔다. 남북 관계를 진전시킬 문제가 한 번에 풀린 것이다. 국정원 기획 탈북 혐의의 여종업원 송환이나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의 자유로운 발언 등은 풀기 어려운 사안이었지만, 정상회담은 이를 지엽적 문제로 만들었다.

판문점 선언 이행은 물론 북·미 정상회담 성사까지 많은 난관이 도사리고 있을 것이다. 북한과 미국 내 강경파에 의해 비핵화 로드맵에 갈등이 발생할 수도 있다. 그때마다 남북 두 정상은 물론 각급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야 한다. 막혔을 때에는 같은 자리에 앉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고,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내기도 쉽다. 문 대통령의 언급처럼 남북이 ‘친구 간 평범한 일상처럼’ 회담을 정례적으로 할 수 있다면 그 자체로 한반도 평화시계는 성큼 우리 앞으로 다가온 것이기 때문이다.
2018-05-2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