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부동산 편중… 변질되는 ‘P2P 대출’

입력 : ㅣ 수정 : 2018-05-27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개수수료 더하면 대부업 수준…PF·부동산 대출 전체 66% 차지
부동산 침체시 대규모 부실 우려
일부선 특혜대출·빚 돌려막기도
“금융위 등록 여부 확인 후 투자를”
P2P(개인 대 개인) 금융이 연 20% 가까운 고금리 대출로 사실상 ‘온라인 대부업체’로 변질되고 있다. 10% 안팎의 중금리 대출시장을 키우겠다는 당초 취지를 무색하게 한다. 부동산 대출에 대한 쏠림 현상도 두드러져 부동산 규제 강화와 맞물려 부실 위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감독원이 P2P 업체 75곳을 현장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출 금리는 평균 연 12~16%로 중금리 수준이지만 평균 3%의 중개수수료를 추가로 받고 있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은 평균 중개수수료율은 은행의 이자율과 맞먹는 4.2%에 이른다. 이자와 중개수수료를 합치면 대부업체 금리와 큰 차이가 없는 셈이다. 일부 업체는 법정 최고금리인 24%를 받고 있으며, 최고금리 인하 전에 실행된 대출 가운데는 금리가 27.9%에 달하는 사례도 포함돼 있었다.

돈을 빌리려는 사람(대출자)과 빌려줄 사람(투자자)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주는 P2P는 2016년부터 급성장했다. 2015년 말 373억원(17개사)에 불과했던 누적 대출액은 지난 2월 말 기준 2조 7400억원(188개사)으로 2년 동안 몸집을 무려 73배나 키웠다. 대출이 PF나 부동산에 집중돼 있다는 점도 우려스런 부분이다. 금감원이 조사한 업체의 대출잔액 9976억원 중 PF(4316억원)와 부동산담보대출(2271억원)이 66%를 차지했다. 부동산 침체 시 대규모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 이미 이런 조짐이 보인다. PF 부실률(90일 이상 연체)은 12.3%로 전체 평균(6.4%)을 크게 웃돌고 있다. PF 연체율(30~90일 연체)도 5.0%로 평균(2.8%)보다 훨씬 높다.

일부 업체는 대출자와 공모해 특혜 대출을 하거나 가짜 대출자를 내세워 투자자를 모집하기도 했다. 신규 투자자를 유치해 ‘돌려막기’식으로 기존 투자자의 원금을 상환하는 경우도 있었다. 투자자 유치 경쟁이 심화되면서 경품 과다 제공이나 허위 공시 등 불건전 영업행위도 적발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P2P에 투자할 때는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정식 업체인지 확인하고 투자 기간이 연장되거나 재모집을 할 때는 부실 위험이 높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며 “투자자를 보호하는 가이드라인 개정과 관련 법률 제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5-2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