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늦잠 자야 오래 살아요

입력 : ㅣ 수정 : 2018-05-27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공동연구팀 “주말 늦잠으로 잠빚해결해야”
잠은 인간이 생명을 유지하고 살아가는 데 필수적이며 고갈된 신경전달물질을 다시 보충해 활발한 뇌 활동을 지원한다.
영국 가디언 제공

▲ 영국 가디언 제공

그런데 일상의 스트레스와 불안감, 빛 공해까지 더해져 현대인들의 수면 부족은 심각한 상태다. 주중 수면 부족을 주말 늦잠으로 보충하면 건강 회복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학연구소와 스톡홀름대 스트레스연구소, 이탈리아 밀라노 비코카대 통계학과, 미국 텍사스A&M대 공중보건대 공동연구팀은 주중 수면시간이 충분하지 못할 경우 생기는 ‘잠빚’을 주말에 몰아서 자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수면연구’ 23일자에 실렸다.

미국 수면의학의 권장 수면시간은 13세 미만은 9~11시간, 17세 미만은 8~9시간, 65세 미만은 7~9시간이다. 이런 적정 수면시간을 채우지 못하면 빚처럼 쌓여 잠의 양을 증가시키는데 이를 ‘잠빚’이라고 부른다.

연구팀은 1997년 스웨덴 전역에서 실시된 대규모 보건의료 조사 과정 중 성인 4만 3380명을 무작위 추출해 이후 13년간 사망률을 추적해 수면시간과 비교 분석했다. 지금까지의 수면시간과 사망률 관련성 연구는 주중 수면시간에만 집중했지만 이번 연구는 주말 수면시간까지 분석했다는 특징이 있다.

그 결과 65세 이하 성인들의 경우 주중 5시간 이하로 잠을 자는 사람들은 일주일에 하루 평균 7시간 잠을 자는 사람들에 비해 조기 사망률이 52%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중에 5시간 이하로 자더라도 주말에 8~9시간 수면으로 잠빚을 보충한 사람들은 하루 평균 7시간 수면자와 사망률에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또 65세 이상의 성인에게서는 수면시간과 사망률의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토르뵈른 외키스테트 카롤린스카 의학연구소 교수는 “사람마다 수면 요구량은 다르지만 주중에 부족한 잠을 어떻게든 보충하지 않는다면 건강을 잃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 연구”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