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회담 성공 후 남북미회담에서 종전선언 추진 기대”

입력 : ㅣ 수정 : 2018-05-27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5.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5.27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간 핫라인 통화가 필요하지 않는가’라는 기자의 물음에 “남북간 핫라인이 개설됐고 북미 간에도 그런 게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미 삼국 간 핫라인 통화를 개설할 정도까지 가려면 사전에 남북미 3자 간에 정상회담부터 먼저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한 내용을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소통하느냐는 물음에는 “회담서 논의된 내용들은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하는 모든 노력은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것”이라며 “그 성공을 위해 미국, 북한 양국과 긴밀히 소통,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 정상회담은 (비핵화와 관련한) 상대의 의지를 확인한 후에 가능하리라고 생각한다”며 “북미회담에 합의하고 실무협상을 한다는 것은 미국도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한 것 아닌가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과정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실무협상에서 분명히 확인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