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결과 하루 늦은 발표, 김정은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8-05-27 1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5.27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5.27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전날 있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하루 늦게 발표하게 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 뒤 “공통적으로 갖고 계실 의문에 대해 말하겠다. 어제 논의한 내용을 왜 어제 바로 발표하지 않고 오늘 발표를 하게 됐나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은 북측의 형편 때문에 논의된 내용을 오늘 보도할 수 있다고 했다.우리도 오늘 발표해줬으면 좋겠다는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어제는 회담 사실만 먼저 알리고 논의한 내용은 제가 오늘 따로 발표를 하게 됐다”며 “언론에 양해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