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회담 반드시 성공시켜야”…김정은 “최선의 노력”

입력 : ㅣ 수정 : 2018-05-27 1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함께 남북의 평화와 번영을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며 “그러기 위해서라도 북미정상회담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다시 마주 앉은 남북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8.5.27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시 마주 앉은 남북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8.5.27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당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국민들의) 기대가 한껏 높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4·27 정상회담 이후) 한 달이 지났다”며 “앞으로 남북관계를 잘 살려 나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에서도 약간의 어려움이 있었다”며 “하지만 북미정상회담이라든가, 아주 중요한 회담을 앞두고 협력해 나가는 것을 보여준다는 차원에서도 오늘 회담이 아주 뜻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뿐만 아니라 과거에는 남북 정상이 마주앉으려면 아주 긴 시간과 많은 노력이 필요했는데, 이제 필요할 때에 이렇게 연락을 해서 쉽게 만날 수 있다는 것이 남북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보여주는 징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비핵화 정세와 관련한 현 상황을 두고 “다시 한 번 대화하고 마음이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과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북쪽을 찾아오셨는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4·27(남북정상회담)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문 대통령이) 10초 동안 (판문점 북측으로) 깜짝 넘어오는 것이었다”고도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결과도 만들고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중요한 문제를 위해 오셨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논의하자고 했는데 각각의 책임 하에서 노력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