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이 쓴 3일의 반전드라마, 결말은?

입력 : ㅣ 수정 : 2018-05-26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폐기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화해 담화, 북미정상회담 재추진, 2차 남북정상회담까지… 지난 3일간 한반도 정세는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시시각각 급변했다. 남북미 정상이 합작한 반전 드라마였다.
3일간 반전드라마 쓴 남북미 정상 지난 24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조치 직후 나온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 25일 북한의 화해 제의 담화, 26일 문재인(가운데)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2차 남북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정세는 숨가쁘게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8.5.26 연합뉴스

▲ 3일간 반전드라마 쓴 남북미 정상
지난 24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조치 직후 나온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 25일 북한의 화해 제의 담화, 26일 문재인(가운데)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2차 남북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한반도 정세는 숨가쁘게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8.5.26 연합뉴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 개최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란 예상은 있었지만 지난 3일은 숨막히는 반전과 파격의 연속이었다.


지난 24일 오후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소식으로 북미정상회담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해석이 쏟아졌다.

하지만 불과 몇 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지금은 회담할 시기가 아닌 것 같다”는 내용의 공개 편지를 보내 새달 12일 열릴 예정이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대북 강경파인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을 ‘아둔한 얼뜨기’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한 것을 구실 삼은 것이다.

이때까지만 해도 북미정상회담은 불발되는 듯 했다.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준비에 돌입했던 싱가포르 당국도 군경 휴가 제한 조치를 해제하고 취재기자 등록을 중단하는 등 회담 준비를 멈췄다.

공은 북한에 넘어갔다. 북미정상회담 준비과정에서 내내 강경한 태도로 미국을 압박한 것으로 미뤄볼 때 미국을 강도높게 비난할 것이란 관측이 대세였지만 북한의 반응은 뜻밖이었다.
포옹하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옹하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김계관 제1부상은 25일 오전 ‘위임에 따라’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다”면서 여전히 북미정상회담을 원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특히 미국이 구상하는 북핵해법인 ‘트럼프 방식’에 대해 “은근히 기대하기도 했다”며 속내를 솔직히 털어놨다.

트럼프 대통령도 즉각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라며 “아주 좋은 뉴스”라고 환영했다. 또 당초 예정했던 6월 12일에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취소 방침을 공개한 지 단 하루 만에 다시 추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이번엔 판문점 북측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번엔 판문점 북측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이번엔 남북 정상이 파격적으로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깜짝 정상회담을 가진 것이다. 남북 정상의 핫라인(직통전화) 통화 가능성은 일부에서 제기됐지만 두 정상이 한달 만에 다시 만나리란 예상은 누구도 하지 못했다.

더구나 지난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이 북한의 갑작스런 취소 통보로 무산된 뒤 남북관계가 경색되는 가운데 나온 소식이어서 놀라움이 컸다.

북한은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과 탈북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국회 강연 등을 문제 삼아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했다. 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에 필요한 남측 기자단 명단도 6일간 받지 않아 우리 정부의 속을 태웠었다.

아직 회담의 자세한 내용이 전해지진 않았지만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발표로 미뤄 북미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