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쩍어진 홍준표·안철수…문 대통령에 “북미 중재도 못해” 비난했다가

입력 : ㅣ 수정 : 2018-05-26 22: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26일 전격 개최되면서 정부의 북미회담 중재 역할을 평가절하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체면을 구겼다.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만났다. 지난달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1차 정상회담에 이어 한달만의 재회다.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문 대통령이 직접 27일 오전 10시 국민들에게 설명할 예정이지만, 개최 여부가 불확실한 북미정상회담의 성사를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보수야당을 대표하는 정치인인 홍 대표와 안 후보는 앞서 이날 잇달아 문 대통령의 외교전략을 비판하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미북회담의 성사 여부는 문(재인)정권은 배제되고 미중의 협상으로 넘어갔다”면서 “문 정권은 북핵에 대해서는 이제 들러리 역할도 없으니 그만 하고 도탄에 빠진 민생 해결에 주력해 달라”고 비난했다.

안 후보도 이날 문병호 인천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실에 참석해 “우리나라가 운전대를 잡기는커녕 중재자 역할도 제대로 못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와 안 후보가 문 대통령을 비판한 사이 문 대통령은 극비리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있었다. 북한의 비핵화 로드맵과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있어 긍정적인 합의를 이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