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적인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서훈·김영철만 배석

입력 : ㅣ 수정 : 2018-05-26 2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은 예고 없이 기습적으로 열렸다.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두 사람만 양측 정상이 마주한 자리에 배석한 것을 보면 이번 회담이 얼마나 긴박하고 극비리에 진행됐는지 짐작하게 한다.
이번엔 판문점 북측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번엔 판문점 북측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렸다. 지난달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첫번째 회담 이후 한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전용 차량을 이용해 회담장인 통일각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통일각 입구에서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했던 김 부부장은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을 포함해 3번째로 문 대통령을 만났다.

김 위원장은 대리석과 화려한 카페트로 장식된 통일각 로비에서 문 대통령을 맞이했다. 한달 만에 재회한 두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악수한 뒤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 맞이하는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 앞에 마중 나온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맞이하는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 앞에 마중 나온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넓은 직사각형의 탁자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본격 회담이 시작됐다. 탁자 뒷편에는 백두산 천지의 모습을 담은 6폭짜리 병풍이 걸려 있었다.

회담에는 남측에서 서훈 원장, 북측에서 김영철 통전부장이 각각 배석했다. 지난달 27일 1차 회담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 부부장도 함께 했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4·27 판문점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헤어질 때 통일각 앞에서 포옹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다. 북측도 같은 시각 회담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