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만에 재회…얼싸안은 남북정상

입력 : ㅣ 수정 : 2018-05-26 2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두번째 남북정상회담이 26일 전격 성사됐다.
포옹하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옹하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2018.5.26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측에 있는 통일각에서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하면서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과 관련해 5장의 사진만 공개했다. 두 정상이 마주 앉은 회담장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만 배석했다. 이번 회담이 급박하고 비밀리에 이뤄졌음을 방증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