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파되는 4번 갱도

입력 : ㅣ 수정 : 2018-05-25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24일 폭파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가장 강력한 핵실험을 위해 준비했던 4번 갱도 주변의 흙과 돌무더기들이 폭파와 함께 무너져 내리고 있다. ①4번 갱도 입구가 막혀 있는 모습. ②폭파 이후 갱도 입구 주변에 흙더미와 돌무더기가 쏟아져 내리고 있다. ③강력한 폭발로 파편이 공중으로 날아가고 있다.  풍계리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24일 폭파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가장 강력한 핵실험을 위해 준비했던 4번 갱도 주변의 흙과 돌무더기들이 폭파와 함께 무너져 내리고 있다. ①4번 갱도 입구가 막혀 있는 모습. ②폭파 이후 갱도 입구 주변에 흙더미와 돌무더기가 쏟아져 내리고 있다. ③강력한 폭발로 파편이 공중으로 날아가고 있다.
풍계리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24일 폭파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가장 강력한 핵실험을 위해 준비했던 4번 갱도 주변의 흙과 돌무더기들이 폭파와 함께 무너져 내리고 있다. ①4번 갱도 입구가 막혀 있는 모습. ②폭파 이후 갱도 입구 주변에 흙더미와 돌무더기가 쏟아져 내리고 있다. ③강력한 폭발로 파편이 공중으로 날아가고 있다.

풍계리 사진공동취재단
2018-05-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