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송파을에 출마하겠다”…박종진 “태도 돌변에 쇼크”

입력 : ㅣ 수정 : 2018-05-24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승민과 회동서 孫 “선거 승리가 더 큰 원칙”…朴 “(포기할 생각없다는)뜻 확고”
3일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6·13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한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이 유승민 공동대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등 당지도부와 함께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03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6·13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한 손학규 전 국민의당 상임고문이 유승민 공동대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등 당지도부와 함께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03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화문 인근 모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와 만나 출마의 뜻을 직접 밝혔다.

그동안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등은 ‘이기는 후보’를 전면에 내세워 손 위원장을 송파을 재선거 후보로 전략공천할 것을 주장해왔고, 손 위원장은 이 같은 제안을 고사해왔다.

손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 공동대표와의 회동 전)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전화를 걸어 ‘생각을 바꿔달라, 당을 위해 희생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강남지역 분위기, 나아가 서울시장 선거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송파을 선거가 큰 도움이 되는 만큼 ‘3등 후보’를 그냥 낼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아주 간절히 호소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나를 버리고 희생하자는 생각으로, 유 공동대표를 만나 박 공동대표와 안 후보의 생각을 전하고 ‘많은 사람이 송파에 나서 붐을 일으켜 달라고 해서 내가 나를 버리고 나서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 공동대표는 반대의 뜻을 표했다고 한다.

손 위원장은 “유 공동대표는 ‘안된다, 박종진 예비후보는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며 “제가 유 공동대표에게 ‘생각을 바꿔달라, 박 예비후보도 설득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 위원장은 또 ‘경선 1위를 공천하는 게 원칙’이라는 유 공동대표에게 “정치는 더 큰 원칙이 있다. 선거에 이겨야 하고, 바른미래당이 이번 선거에서 다음 정계 개편의 불씨를 살릴 수 있는 기초를 만드는 것이 더 큰 원칙”이라며 생각을 바꿔 달라고 당부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내가 지금 자리에 연연하겠는가, 지방선거를 위해서 안 후보와 서울시장 선거를 위해서 나를 희생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유 공동대표에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유 공동대표는 손 위원장과의 회동에 앞서 경선 1위인 박 예비후보도 만났다.

박 예비후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날 회동에서)유 공동대표가 제 의사만 확인했다”며 “(포기할 생각이 없다는)제 뜻은 확고하고,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박 예비후보는 손 위원장이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손 위원장의 태도가 돌변하는 것을 보고 정말 쇼크를 받았다”면서 “제가 알기로 유 공동대표는 전략공천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공천을 위해서면 최고위 재적의 과반을 넘겨야 하는데, 이렇게 되면 (아무도 공천하지 않는)‘무공천’으로 가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오후 4시께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어 송파을 전략공천 여부를 매듭지을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