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개헌표결 불참한 야당…헌법이 부과한 의무 저버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24 16: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개헌표결 불참 野, 직무유기…매우 안타깝고 유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4일 오후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개헌안 투표 불성립 관련 입장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5.24/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靑 “개헌표결 불참 野, 직무유기…매우 안타깝고 유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4일 오후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개헌안 투표 불성립 관련 입장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5.24/뉴스1

청와대는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정부 개헌안이 야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 정족수 미달로 ‘투표 불성립’으로 선언된 것에 대해 ‘직무유기’이며 “매우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야당 의원들은 위헌 상태인 국민투표법을 논의조차 하지 않은 데 이어 개헌안 표결이라는 헌법적 절차마저 참여하지 않았다. 헌법이 부과한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직무유기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개헌을 위한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앞으로 새로운 개헌동력을 만들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그래도 정부는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의 취지가 국정운영에 반영되도록 힘쓰겠다. 법과 제도, 예산으로 개헌의 정신을 살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