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만큼 확 달라졌네~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입력 : ㅣ 수정 : 2018-05-23 0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9인승 승용 모델로 바꿔 새달 출시…고급 디자인에 멀티미디어 사양 강화
현대자동차가 ‘스타렉스 리무진’의 확 달라질 모습을 예고했다. 이번에 공개된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6인승과 9인승 두 가지 모델에 실내외 디자인도 신차처럼 넓고 고급스럽게 바꾼 것이 특징이다.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현대차는 22일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내·외장 이미지와 일부사양을 공개했다. 다음달 출시 예정이다.


우선 11인승으로 운영하던 스타렉스 리무진을 6인승과 9인승 2가지 모델로 바꿨다. 승합으로 분류되던 11인승과 달리 모두 승용으로 분류돼 최고시속 110㎞라는 제한을 받지 않는다. 6인승 모델은 21.5인치 전동 슬라이딩 모니터와 8인치 터치스크린, 휴대전화 수납함 등을 적용한 ‘멀티미디어 파티션’을 넣어 실용성을 더했다.

실내 공간을 확장해 주는 기능을 하는 하이루프에는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적용해 성능을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멀티미디어 사양을 대폭 강화해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레저 등 일상용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개인 고객들까지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다음달 본격 판매에 나선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2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