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설치뒤 전기료 ‘뚝’… 光나는 가계부

입력 : ㅣ 수정 : 2018-05-23 0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실생활에 스며드는 신재생 에너지 전환정책
“처음엔 반대도 많았지만 지금은 전기요금이 싸졌다며 좋아하는 주민들이 많습니다.”
경기 안산 푸르지오 2차 아파트 단지는 2016년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에 참여해 세대당 공동 전기요금을 월 평균 2500원가량 절감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 안산 푸르지오 2차 아파트 단지는 2016년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에 참여해 세대당 공동 전기요금을 월 평균 2500원가량 절감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

경기 안산 푸르지오 2차 아파트 단지는 2016년 옥상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했다. 당시 일부 주민들은 ‘전자파가 나온다’, ‘옥상에 누수가 생긴다’는 등의 이유로 태양광 설치를 반대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은 반대 여론이 쏙 들어갔다. 공동 전기요금이 세대당 월 평균 2500원가량 싸졌기 때문이다.


정희주 안산 푸르지오 2차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은 “태양광을 달고 나서 단지 공동 전기요금이 월 90만원가량 절감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소장은 “세대당으로 따지면 큰 평수는 3000원, 작은 평수는 1000원 정도 싸졌는데 7년 뒤에는 대여료도 내지 않아서 지금보다 3배 더 싸진다”고 설명했다.

최근 아파트 옥상에 태양광을 설치하는 단지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 민간 업체들과 함께 태양광 설비를 보급하는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을 이용하는 단지들이 대부분이다. 2013년 단독주택만 대상으로 시작했던 이 사업은 2015년 공동주택으로 확대됐다. 첫 해는 10개 단지(6300가구)에 시범 도입됐는데 3년 새 42개 단지(2만 5000가구)로 증가했다.

그동안 아파트 단지에서 태양광 설치를 망설였던 가장 큰 이유는 초기 투자 비용이 너무 비싸서였다. 태양광을 정부 보조금 없이 개별적으로 설치하려면 발전용량 3kW당 630만원가량이 든다. 아파트 한 동에 일반적으로 20~30kW의 설비가 올라가 초기 설치비만 4200만~6300만원이 드는 셈이다. 여기에 유지·보수 비용도 계속 부담해야 한다.

대여사업으로 설치하면 7년간 kW당 월 1만 6159원의 대여료만 내면 된다. 지난해까지 1만 8656원이었는데 13.4% 인하됐다. 한 동에 월 최대 48만원가량이다. 이후 8년간 임대료는 7967원으로 반값이다. 유지·보수 비용도 임대료에 포함돼 있어서 따로 낼 필요가 없다.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는 아파트 엘리베이터나 지하 주차장 조명 등 공동 전기시설에 쓰인다. 임대료를 내도 세대당 공동 전기료가 기존보다 절반가량 싸지기 때문에 주민들의 반응이 좋다. 안산 푸르지오 2차 아파트 단지의 한 주민은 “설치 전에 미관이나 건물 안전을 걱정하던 주민들도 있었는데 옥상에 설치하니까 잘 보이지도 않고, 정기적으로 유지·보수도 해줘서 안전 걱정도 덜었다”고 말했다.

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운 산업통상자원부는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을 더 확대할 방침이다. 에너지공단을 중심으로 올해 총 1만 8000가구에 추가 보급하고, 2030년까지 총 40만 가구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부터 대여사업 신청 대상 기준도 월 평균 전력사용량 300kWh에서 200kWh로 완화했다. 공동주택 뿐만 아니라 단독주택 대여료도 3kW 기준 월 4만 5000원에서 4만원으로 내렸다. 태양광 대여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아파트 단지나 단독주택 가구는 에너지공단 홈페이지에서 6개 민간 업체별 대여 조건을 비교한 뒤 사업자를 선택해 계약할 수 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5-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